염동열 의원 벌금 80만 원 확정..의원직 유지

  • 방송일자
    2018-02-13
재산을 축소 신고한 혐의로
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염동열
국회의원에 대해 대법원이
벌금 80만 원을 확정하면서, 염 의원이
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.
◀END▶
염동열 의원은 20대 총선 후보자
등록 과정에서 자신이 보유한
평창 지역 땅 가격을 공시지가보다
13억 원 낮춰 신고한 혐의 등으로
기소됐습니다.

1심과 2심은 "축소 공표된 재산의
가액이 13억 원으로 매우 크다면서도
담당 비서의 착오가 사건의 발단이었다며
벌금 80만 원을 선고했고, 대법원도
하급심 판단이 맞다고 결정해
염 의원이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.
//
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